FLIGHT

[이스타항공] 보잉 B737 MAX8 운항 중단

by 에디터 아이콘 송송이 2019/03/12 435 views

이스타항공이 보잉 B737 MAX8 기종 운항을 중단한다.


(출처: 이스타항공)


12일 국토교통부 2차관(김정렬)은 에티오피아항공 B737 MAX8 사고와 관련하여 국적 항공사 중 사고 항공기와 동일한 기종을 운용하고 있는 이스타항공(B737 MAX8 2대 보유) 사장을 면담하고, B737 MAX8 항공안전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의 철저한 안전점검이 수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이스타항공 사장(최종구)은 "철저한 사전 안전점검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안전이 담보될 때까지 B737 MAX8 항공기 운항을 13일부터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항공기 운항중지 조치로 인해 예약승객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자체 대체 항공기와 타 항공사 운항편으로 분산하여 수송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부는 해당 기종 사고가 발생한 지난 10일에는 이스타항공에 대해 긴급비행안전지시*를 발령하고, 그 이행실태를 확인하였으며, 11일부터 15일까지 정비 및 조종분야에 대한 특별안전점검**도 실시 중에 있다. 


* 운항전 점검철저 및 무리한 운항금지, 비행 중 운항상황 감시 철저 등 

** 항공기 조종계통, 전자장비계통 등 정비실태 및 조종사 비상대응 절차 교육훈련실태 등 


아울러, 국내 취항 중인 에티오피아항공에 대한 항공기 정비실태 및 안전기준 준수 여부 등에 대해서도 감독을 강화하고 있으며, 점검 중 문제가 발견될 경우 즉시 운항중지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 주 4회(월,화,목,토) 직항편(나리타→인천→아디스아바바, B787) 운항 중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8일 국적 항공사들의 안전 경각심 고취를 위해 9개 국적 항공사 사장단을 대상으로 안전간담회를 개최했다. 


국토교통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간담회에서 이스타항공을 비롯한 국적 항공사에 항공기 성능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이상 징후 발견 시 결함으로 발전되기 전에 선 조치하는 사전 예방정비 강화를 촉구하고, 조종사 비상대응 절차 숙지를 위한 교육훈련을 강화하여 실시할 것을 강조했다. 


국적 항공사들도 "엔진, 기체결함 예방대책 및 조종사 교육훈련 강화방안, 2019년 안전분야 투자계획 등을 발표하고 항공기 운항안전에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국토교통부는 B737-MAX8 항공기 사고와 관련하여 사고조사 진행과정과 미연방항공청 및 항공기 제작사(보잉), 해외 당국의 후속 조치사항을 지속 모니터링 하고, 관련 안전조치 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후속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디터 아이콘 송송이 에디터의 글 보러가기

: Recent Articles

: you will like